가족은 나에게 버팀목이다!

가족은 나에게 버팀목이다!

독자글밭

가족은 나에게
버팀목이다!

글. 오영주(부산 진구)

가족은 나에게 버팀목이다!

30대 중반의 나이에 위암진단을 받은 후 나의 삶은 어두운 터널처럼 한동안 우울증으로 힘들었다.건강하나 만큼은 자신 있다고 생각했던 내게 암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일이었다. 천만다행으로 조기발견해서 수술과 여러 번의 항암치료로 7년이 지난 지금은 완치되어 제2의 인생을 멋지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

힘든 병마와 싸움을 하는 동안 건강의 소중함과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가족이 얼마나 든든한 버팀목인지 알 수 있었다. 경상도 남자로 무뚝뚝한 남편이었지만, 병간호를 위해 매일 병원에서 쪽잠을 자고 직접 손과 발을 씻겨주고 밥을 떠먹여주는 헌신적인 남편이 있어서 힘든 병원생활을 이겨낼 수 있었다. 집에 있는 어린 딸들과 내 걱정에 병원 창가를 바라보면서 숨죽이면서 눈물을 흘리던 남편의 모습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요즘은, 다시 연애시절로 돌아간 듯 더욱더 애틋한 부부가 되었고, 세상 누구보다 가장 서로를 사랑하는 부부로 함께 하려한다.

아침 일찍 남편과 아이들을 보낸 후, 집 앞 공원에서 산책을 하고 틈나는 대로 봉사활동을 다니면서 하루 24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다보니 몸과 마음이 젊어지는 것 같다. 주말이면 온 가족이 캠핑과 낚시를 즐기면서 소중한 추억을 많이 쌓으며 시간을 보내고, 아이들과 남편에게 최선을 다하는 엄마, 아내가 되려고 노력한다. 올 초에는 조그마한 텃밭을 마련했는데, 벌써부터 우리 가족들이 먹을 유기농 야채는 어떤 것을 심을지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행복은 돈이나 명예가 아닌 이렇게 옆에 있는 것만으로 힘이 되어주는 가족과 건강인 것 같다. 내가 아프지 않았더라면 가족의 소중함도, 건강의 소중함도 잊고 살았을 텐데. 지금은 모든 게 고맙고 하루하루가 감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