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 유영민)는 총 14조 8,485억 원 규모의 과기정통부 ‘2019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2019년도 예산 14.85조 원 확정 정부안 대비 137억 원 올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 유영민)는 총 14조 8,485억 원 규모의 과기정통부 ‘2019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의 14조 1,268억 원보다 7,217억 원(5.1%) 증액된 규모이며, 당초 정부안인 14조 8,348억 원보다도 137억 원 증액된 것이다. 아울러 정부 R&D 전체 예산은 정부안(20.4조 원)보다 0.13조원 증액된 20.53조 원으로 2018년 대비 4.4% 증액(0.86조 원)되었다. 

이번 예산편성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자원인 데이터의 구축·유통을 활성화하고 이의 활용을 최적화할 인공지능 핵심 기술개발 및 실증 등 데이터·AI경제 구현을 위해 2018년 대비 58.9% 증액된 총 7,200억 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데이터의 생산·구축 및 분석 활용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센터·플랫폼을 육성하고 중소·벤처기업의 데이터 구매·가공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전성배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2019년 예산의 국회확정을 계기로 혁신성장 성과창출을 더욱 가속화하고, 아울러 신규사업과 대규모 증액사업들에 대해서는 남은 한달 간 사업계획을 보다 구체화하고 내실을 다져 새해시작 직후부터 예산이 집행되어 당초 목적한 성과를 창출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