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을 위한 1.2조원 규모 펀드 신설

혁신성장을 위한 1.2조원 규모 펀드 신설

우정사업이슈

우정사업이슈

혁신성장을 위한
1.2조원 규모 펀드 신설

민간전문운용사(PEF) 4개 선정, 최대 4,000억원 출자

정부가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별한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많은 기관들이 협력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KP-INNO 펀드’를 통해 그 해법을 찾고자 한다.

글. 편집실

혁신성장을 위한 1.2조원 규모 펀드 신설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 중심의 KP-INNO 펀드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우체국 금융자산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수익성 제고를 위해 ‘KP-INNO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KP-INNO 펀드란 혁신Innovation을 추구하는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을 중심으로 투자하는 펀드를 뜻한다. 

해당 펀드 조성은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는 상황에 대비한 것이다. 미국 정책금리가 인상되고 국내외 주식시장이 하락하는 등 최근 환경을 고려할 때, 전통자산과 상관관계가 낮고 장기투자 시 수익률이 높은 대체투자분야 비중을 확대할 필요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대비책이 바로 KP-INNO 펀드다.

정부는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해 12월 17일, ‘2019년 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했는데, KP-INNO 펀드는 이에 따른 방안이다. 펀드가 조성되면 국내기업의 투자 및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향후 높은 성장이 예측되는 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중소·중견기업을 중심으로 투자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올해 3월까지 평가 후 운용사 선정


우정사업본부의 출자규모는 4,000억 원으로, 민간자본과의 추가 매칭을 통해 총 1.2조 원 규모의 KP-INNO 펀드가 조성될 전망이다. 우수운용사들의 보다 많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펀드 규모별 리그제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다. 우선 Large-Cap 리그는 2개 펀드로 각각 출자금액은 1,500억 원 내외이며, 펀드별 결성규모는 최소 5,000억 원이다. Mid-Cap 리그는 2개 편드 출자금액이 각각 500억 원 내외이며, 펀드별 결성규모는 최소 1,000억 원이다. 또한, 4차 산업혁명 관련기업에 대한 구체적 투자전략을 평가 항목에 추가하여 운용사가 자율적으로 관련분야 중소·중견기업에 의무투자금액을 설정토록 유도할 계획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KP-INNO 펀드를 통해 우체국 금융의 최우선 과제인 안정적인 자산운용 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공적 기관투자자로서 국내경제 투자 활력 제고에도 일정 부분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우정사업본부는 PEF를 통한 기업투자, 실물투자(부동산·인프라) 등 대체투자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정사업본부는 KP-INNO 펀드 운용사 4개사 선정을 위한 공고를 지난 1월 7일 자금운용 홈페이지(koreapostasset.go.kr)에 게시한 후, 외부전문가 중심의 평가를 거쳐 3월까지 운용사 선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