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포를 편지처럼 보낼까?’ 전 세계 각국 우체국의 변신 노력

‘소포를 편지처럼 보낼까?’ 전 세계 각국 우체국의 변신 노력

우정사업이슈

‘소포를 편지처럼 보낼까?’
전 세계 각국 우체국의
변신 노력

만국우편연합, 전자상거래 대응 위한 우편서비스 개편 논의

‘소포를 편지처럼 보낼까?’ 전 세계 각국 우체국의 변신 노력

만국우편연합, 

전자상거래 대응 위한 우편서비스 개편 논의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9월 5일부터 8일까지(한국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192개 회원국 대표와 옵저버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만국우편연합 총회(이하UPU)에서 우편사업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UPU는 우편물 이용에 관한 사항을 다루는 UN 전문기구로 전 세계 192개국 우편사업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 세계 각국 우체국 책임자들은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라 편지감소, 전자상거래 폭발 등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우편서비스 혁신방안을 논의하였다. 특히 국경 간 전자상거래 우편물량 증가에 따른 고객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우편서비스를 혁신하고, 추적서비스 등 부가서비스 개발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종래 편지와 소포로 구분되던 전통적인 우편서비스를 상거래시대에 맞춰, 2kg 이하 소포는 편지로 취급하는 혁신안을 집중 논의하는 등 국민의 수준에 맞는 우체국 서비스를 조속히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를 2020년 총회에서 확정하기 위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이번 총회에서는 미국이 현재 편지로 취급하는 2kg 이하 소형포장물을 소포로 구분하는 제안을 총회 개최 5일 전 긴급 제출했으나, 주요 내용을 담은 제안은 총회 2개월 전에 제출하여야 한다는 규정에 위배되어 제안으로 접수되지 못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서 미국으로 발송되는 소형포장물 요금이 미국 내 요금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책정되어 불합리하다는 지적을 해왔다.

이번 총회에 참석한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은 만국우편연합의 우편서비스 개편방향에 대해 각국 대표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세계적으로도 전자상거래가 활발한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살려 전자상거래용 우편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통해 국민행복에 도움이 되도록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강성주 본부장은 총회 폐막식에서 남북 우편물 교류협력에 대한 회원국들의 지지와 관심을 촉구하여 회의 참석자의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냈다. 강 본부장은 1994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21차 만국우편연합 서울총회에서 채택된 ‘남북 우편교환 촉구와 한반도의 자유로운 우편교환 요청’ 결의문을 상기시키고, 2018년 4월 남북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남북 우편물 교환이 가능하도록 회원국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강 본부장은 일본, 베트남, 인도 등 우리나라와 우편교류가 많은 국가들과 양자회의를 갖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신남방정책의 대표국가로서 최근 한류열풍으로 우리나라와 우편물량 교류가 늘고 있는 베트남우정과 상호협력을 통해 소상공인, 다문화 가족 등에 대한 지원 역할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전자상거래 전용우편서비스 확대,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우편혁신을 위한 공동협력, 베트남과 인도우체국 직원에 대한 초청 연수 등 협력관계를 한층 발전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방송 보기
2018년도 KCSI 20년 연속 1위 인증식

2018년도 KCSI 20년 연속 1위 인증식

2018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생방1부

2018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생방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