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이랑 편지쓰나 봄!

벚꽃이랑 편지쓰나 봄!

예술&문화

편지 쓰는 그 곳

벚꽃이랑
편지쓰나 봄!

군황제와 함께하는

추억은 시간과 장소로 기억된다. 이 추억을 누군가에게 편지로 선물해 본 적이 있는가? <편지쓰는 그곳>에서는 특별한 곳에서 편지를 쓰고, 선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자 한다. 그리고 누구나 한 번쯤은 가져봤을 편지와의 소중한 추억을 함께 소개한다.

글. 이관민

벚꽃이랑 편지쓰나 봄!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잎이 울려 퍼지는 계절. 바야흐로 봄의 계절이다. 이 무렵 진해에는 400만 명이 운집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여 벚꽃나무 아래에서 저마다 자신의 마음속에 분홍빛 한 줄기를 물들인다.





머리 위에서 떨어지는 꽃잎을 따라 중원로터리로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푸른 하늘과 벚꽃의 포근함을 담아낸 흰색의 오래된 건물이 유난히 눈에 띈다. 진해우체국이다. 1912년에 지어져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이 자리에 있는 우체국은, 현재는 우편 업무가 진행되지 않지만, 군항제 기간만큼은 내부가 공개되어 우표전시와 편지 쓰기 공간을 마련하는 등 우정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화되어, 군항제를 찾는 사람들의 필수 코스가 되었다. 


<편지쓰는 그곳>에서는 진해 군항제 기간 동안, 편지로 봄을 선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보았다. 







편지 한 장에 오늘의 추억을 남겨요


이민정 씨와 손정화 씨는 서로 함께한 지 어느덧 9년이 된 친구 사이다. 군항제에 처음 방문했다는 두 사람은 진해우체국에 전시된 우표들을 신기해하며, 오늘을 기억하기 위해 엽서 한 장을 들었다. 이민정 씨는 벚꽃과 함께한 오늘의 추억이 내년의 우리에게도 잘 전달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저는 1년 뒤 우리가 함께 받을 편지를 쓰고 있어요. 오늘의 이 감정이 편지에 잘 담겨 내년의 저에게 전달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 편지에는 그런 힘이 있잖아요?” 


편지는 사진처럼 그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것 같다고 말하는 손정화 씨도 엽서에 한 글자씩 써 내려가면서 오늘의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전했다.


“편지는 사진과 비슷한 존재라고 생각해요. 편지는 글자지만, 그 글을 읽어보면, 나한테 그때의 시각적인 느낌을 그대로 간직하게 해주는 그런 추억의 존재인 것 같아요. 저는 편지 한 장에 오늘의 추억을 남겨보려고 해요.”





우리 1년 뒤에도 여기 같이 오면 좋겠다


김보민, 김민정 학생은 고등학교 단짝 친구다. 1년 후면 스무 살인 두 학생은 1년 후가 기대되고, 앞으로도 이렇게 서로 잘 지내자는 마음을 편지에 담고 있었다. 


“편지는 바람과 약속으로 표현할 수 있는 것 같아요. 1년 후에 이 편지를 받을 때쯤이면 저희 둘은 스무 살이 돼요! 벚꽃은 올해처럼 똑같이 피겠지만, 우리는 서로 조금씩은 달라져 있겠죠? 그래도 이 편지처럼 우리 사이도 변하지 않고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친해지게 될지 몰랐는데, 우리가 이렇게 친해져서 너무 좋아. 스무 살 때도 이렇게 잘 지내기를 응원할게.”(김보민 학생의 느리게 가는 편지 내용 중)


“여기 같이 와서 참 좋아. 이번 연도에 같이 왔으니, 내년에도 우리 서로 어디에 있든 같이 오면 좋겠다.”(김민정 학생의 느리게 가는 편지 내용 중)





봄을 선물하는 사람들


파란 하늘, 분홍색 벚꽃잎, 빨간 우체국 간판과 하얀 우체국, 우리가 군항제를 찾아갔던 날은 이 모든 봄 색깔이 어우러져 있었다. 이 군항제 기간 동안 진해우체국과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벚꽃이랑 편지쓰나 봄> 캠페인을 진행해 수천 명의 사람들이 한 달 혹은 1년 뒤에 받을 누군가에게 오늘의 봄을 선물했다. 

봄은 짧지만 여운은 긴 계절이라 한다. 멀리 여행은 못 갔더라도, 지난달 퇴근길에 저마다 봄을 느끼고, 사진 한 장씩은 남겨봤을 것이다. 어쩌면 편지는 봄과 많이 닮아 있다. 봄의 마지막 자락 5월, 누군가에게 따뜻함을 선물해주기 위해 편지 한 장을 써보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