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곧 장르가 된 천생 이야기꾼 박찬욱

이름이 곧 장르가 된 천생 이야기꾼 박찬욱

예술&문화

영화인

이름이 곧 장르가 된
천생 이야기꾼

영화감독 박찬욱

정확한 이름을 거론할 수는 없지만 작품 한두 편을 연출하고 사라지는 영화감독들이 있다. 데뷔작으로 ‘한국 영화계의 이단아’라는 수식어를 얻어도 어느 순간 종적을 감추고 마는 그들. 반대로 시작은 미미하나 어느새 장인의 경지에 오르는 감독도 있다. 그중 단연 최고는 박찬욱이 아닐까? 작품을 중심으로 영화감독 박찬욱을 따라가 본다.

글. 김진선

이름이 곧 장르가 된 천생 이야기꾼 박찬욱

흑역사는 이렇게 탄생되었다_달은... 해가 꾸는 꿈(1992)


박찬욱 감독의 데뷔작이 뭐였더라? 단번에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대학 졸업 후 이장호 감독의 연출부로 일했던 그는 이때의 인연으로 곽재용 감독의 데뷔작 <비오는 날의 수채화>(1989)의 조감독을 맡으며 영화계에 본격적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1992년, 당시 요즘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던 가수 이승철이 주연한 영화 <달은... 해가 꾸는 꿈>으로 감독 데뷔를 한다. 제목부터 뭔가 ‘의미심장’ 그 이상의 ‘오글거림’이 담긴 이 영화는 반짝 ‘이승철 효과’를 보나 싶더니 저조한 흥행 성적으로 재빨리 대중과 이별했다. 스물아홉 청년 박찬욱의 패기와 괴벽만을 확인할 수 있었던 흑역사의 탄생.





삼세판의 기적을 쏘다_공동경비구역 JSA(2000)


흥행과 비평 모두 실패한 데뷔작 이후 박찬욱은 잠시 연출자의 무게를 내려놓고 영화평론가의 길을 걷기도 했다. 그러다 내놓은 1997년의 두 번째 장편영화 <3인조>도 흥행 참패. 회생 불가능의 기로에 서서 절망할 법도 한데 하늘이 도운 건지 이 무렵 박찬욱은 <공동경비구역 JSA>의 감독을 제안받는다. 드라마작가 박상연의 소설 를 각색한 시나리오를 보고 매료된 박찬욱은 이 영화를 완성했고 결국 대성공을 거두면서 단숨에 인기 감독으로 급부상했다. 남북한 병사들의 우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분단 현실을 그려낸 이 영화는 가슴 아픈 비극을 다루면서도 틈틈이 터지는 유머와 섬세한 카메라워크로 큰 사랑을 받았고 지금까지도 분단 역사를 배경으로 한 영화 중 수작으로 손꼽힌다. 한두 번 넘어졌다고 세 번째 또 넘어지라는 법은 없는 법. 삼세판의 기적을 쏘며 박찬욱은 비상했다.




그렇게 세계적인 감독이 되다_올드보이(2003)


삼세판의 기적을 쏜 박찬욱은 ‘국내 최초 하드보일드 영화’ <복수는 나의 것>(2002)과 옴니버스 영화 <여섯 개의 시선>(2003)을 통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감독이 되었다. 어느덧 제작자의 입김에서 자유로워져 ‘하고 싶은 거 다 해도 되는’ 감독이 된 박찬욱. 그의 B급 감성은 일본 만화가 미네기시 노부아키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올드보이>를 연출하며 정점을 찍었다. ‘오대수’라는 이름에 걸맞게 오늘만 대충 수습하며 살다가 딸의 생일날 영문도 모른 채 15년의 감금 생활을 시작한 남자와 그를 가둘 수밖에 없었던 또 다른 남자. 그리고 이들 사이에 놓인 한 여자가 죽어서도 풀지 못 하는 비밀을 놓고 처절하게 피를 튀기며 싸운다. ‘15년’, ‘추적’, ‘비밀’이라는 키워드 외 자세한 줄거리도 공개하지 않고 완성된 이 영화는 어쨌든 동물이지만 그래도 만물의 영장인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보여주었다. 

<복수는 나의 것>으로 복수극의 서막을 열었다면 이 영화를 통해 두꺼운 장막을 거둬낸 셈. 박찬욱은 이 영화로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명감독으로 거듭났다. 그렇게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 영화감독 하나를 얻은 것이다.





통쾌한 복수극으로 하얗게 불태우다_친절한 금자씨(2005)


<올드보이>로 인기와 명성을 모두 거머쥔 박찬욱은 더욱 속도를 냈다. 이제 여성판 복수극을 이야기할 때가 됐다고 판단하여 치밀하게 준비하기 시작한 것. 당대 최고의 스타 이영애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 <친절한 금자씨>는 누구라도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미모의 범죄자 ‘금자’가 그토록 복수하고 싶었던 이유, 복수해야만 하는 또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세기의 명대사 “너나 잘 하세요”를 탄생시킨 이 영화는 치밀한 스토리라인과 화려한 미장센, 드라마틱한 효과를 더해주는 OST까지 가세하여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박찬욱의 복수 3부작 중 마지막 작품이기도 한 이 영화는 복수하려는 사람은 살고 당해야 하는 사람은 죽는 결말로, 완벽한 응징에 성공하여 더욱 통쾌하다. 잔인한 복수의 도구로 칼이든 총이든 가리지 않고 나오는 이 영화에서 완벽한 복수를 마무리 짓는 도구는 의외로 어린이 가위 한 자루. 그만큼 이 영화는 복수해야 하는 사람이 설령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 해도 끝까지 성공할 기회를 주는, 기승전결이탄탄한 영화였다. 박찬욱은 물론이고 배우들이 연기한 영화 속 캐릭터도 모두가 하얗게 불태웠던 장렬한 복수극이다.



늘 새롭고 여전히 짜릿한 거장의 미래


박찬욱이 졸업한 서강대학교에는 지금도 영화과가 없다. 철학을 전공했던 그는 알프레드 히치콕의 <현기증>을 보고 영화 예술의 매력에 흠뻑 빠져 영화 관련 원서를 읽어가며 영화인의 꿈을 키웠다. 가지 않은 길을 걷는 데 두려움이 없던 그는 영화과가 없는 학교에서 영화 동아리를 만들어 토론하고 직접 영화를 만들면서 꿈을 향해 한 발짝씩 다가갔다. 복수 3부작 이후에도 <싸이보그지만 괜찮아>(2006), <박쥐>(2009) 등의 화제작을 내놓으며 끝없이 진화한 그는 2013년 할리우드에 입성하여 니콜 키드먼 주연의 <스토커>를 연출했다. 2016년에는 일제강점기 귀족 아가씨를 둘러싼 음모와 반전을 그린 스릴러 <아가씨>로 또 다시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20여 년 동안 끊임없이 새로운 이야기를 찾아 헤매는 이야기꾼이면서도 자신의 색깔을 버리지 않는 천생 영화인, 박찬욱. 늘 새롭고 여전히 짜릿해서 더욱 기다려지는 그의 차기작은 영국 BBC의 드라마 <더 리틀 드러머 걸(The Little Drummer Girl)>이다.